본문 바로가기

미술평론

(8)
[미술평론 박여숙화랑] 김창열의 물방울의 미학 [미술평론 박여숙화랑] 김창열의 물방울의 미학 김창열의 물방울의 미학 물방울 _ 55.4x23cm_acrylic and oil on canvas_2013 - ② 김 화백은 1972년 파리의 "살롱 드 메"에 물방울을 선보이며 40년 동안 "물방울의 작가"로 현재까지도 꾸준히 독자적인 회화세계를 구축해 왔다. 초기에는 극사실주의 기법으로 붓자국의 흔적이 없이 정교하게 그렸으나 80년대에 들어서는 거친 붓자국을 남기는 신표현주의로 진화 하였다. 김창열 화백은 물방울 작업에 대해 과거 한 인터뷰에서 "모든 것을 물방울 속에 용해시키고 투명 하게 "무(無)"로 되돌려 보내기 위한 행위"라고 설명하였다. 왜 하필 물방울인가, “Coincidences are spiritual puns.” - G.K. Chester..
[미술평론 고충환] 추은영의 삶의 풍경, 웃음 뒤에 숨은 냉소 / 고충환 [미술평론 고충환] 추은영의 삶의 풍경, 웃음 뒤에 숨은 냉소 / 고충환 추은영 작가삶의 풍경, 웃음 뒤에 숨은 냉소 제3의 물결 The Third Wave 350x350x350 (cm) 3D Animation & Installation 2013 인간시장(2003). 인력시장? 제발 누가 나 좀 사가세요. 여차하면 손가락 빨게 생겼거든요. 보기엔 어떨지 모르지만 그래도 아직 이빨 하나만큼은 꽤 쓸 만하거든요. 입바른 소리가 아니라 남들 씹는 이빨이요. 게다가 말귀도 밝고 입도 싸서 남들 말을 잘도 옮기지요. 치열한 경쟁사회에서 살아남으려면 이 정도는 양반이지요. 당연, 줄 서기와 줄 대기는 기본이고요. 줄 한번 잘못 섰다가는 한 칼에 쪽박 차는 수가 있으니 조심하세요. 뭐, 굳이 말하지 않아도 잘 알겠지..
[미술평론 고충환] 박성욱의 변방풍경, 달콤하고 우울한 감성이 흐르는 / 고충환 [미술평론 고충환] 박성욱의 변방풍경, 달콤하고 우울한 감성이 흐르는 / 고충환 박성욱 Sean Park변방풍경, 달콤하고 우울한 감성이 흐르는 Healing house 1 W: 140cm, H: 105cm (Large edition) 1/5 W:100cm, H: 75cm (Small edition) 1/5HDR ULTRA CHORM ARCHIVAL PIGMENT PRINT2013 Healing house. Sean Park이 자신의 근작에 부친 주제다. 힐링을 주제로 내세운 미디어의 영향이 없지 않지만, 여하튼 힐링이 현대인의 화두로 등극한 개념인 것만큼은 누구도 부인할 수가 없을 것이다. 그리고 미디어의 영향을 꼭 부정적으로 볼 일은 아니라고 본다. 여하튼 미디어가 무의식을 파고드는 현대인의 생활필수..
[미술평론 윤우학] 한기주의 초사실주의 / 윤우학 [미술평론 윤우학] 한기주의 초사실주의 / 윤우학 한기주의 ‘초사실주의’ Work-間(痕迹)2013-11. 125 x 254cm. Hanji Paper Casting. 2013. 르네상스 이후의 미술의 역사에는 오랫동안 사실주의의 맥락이 하나의 정신적 뿌리로 자리매김을 해 왔었다. 그리고 이 뿌리는 현대미술의 첨예한 움직임 속에서도 발견되는 부분이라 현대미술의 근본을 이야기 할 때도 피할 수 없는 요소의 하나라 할 것이다. 실제로 이 뿌리는 지극히 추상적인 계보의 작업에서까지도 발견되는 부분이기 때문에 도대체 사실주의의 실체는 무엇이며 그 범주가 과연 어디까지인가 하는 회의조차 일으키곤 한다. 아무튼 사실주의에 대한 이러한 관점은 한기주의 작업을 이야기함에 있어서도 역시 중요한 작업 해석의 논점 내지 시..
[미술평론 독립큐레이터 황정인] 장재철의 미답의 공간을 끌어안은 신체의 궤적 [미술평론 독립큐레이터 황정인] 장재철의 미답의 공간을 끌어안은 신체의 궤적- 독립큐레이터 황 정 인 - 장재철의미답의 공간을 끌어안은 신체의 궤적 공근혜 갤러리 Time Space 29 x 214 x 20(h)cm. Canvas Relief. 2013 단단함이 느껴지는 견고한 형태. 빛으로 반짝이는 표면을 가로지르는 날렵한 선이 흡사 미답의 장소에 남기는 최초의 발자국처럼 화면에 흔적을 남긴다. 휘어진 가장자리와 표면에 뾰족하게 맺힌 꼭지점의 형태를 보아하니, 분명 눈앞에 걸려있는 덩어리의 안팎으로 팽팽한 힘 대결이 펼쳐지고 있는 상황임에 틀림없다. 장재철은 원호형태의 유연한 곡선으로 재가공한 캔버스 위에 천을 덧대고, 플라스틱 재질의 도료를 수십여 차례 발라 표면을 매끄럽게 다듬기를 반복하는 노동집약..
[고충환 미술평론] 박종필의 회화 조화, 생명을 얻고 싶은 인공물들 / 고충환 [고충환 미술평론] 박종필의 회화 조화, 생명을 얻고 싶은 인공물들 / 고충환 박종필의 회화조화, 생명을 얻고 싶은 인공물들 Between the Fresh no.40 163x97cm oil on canvas 2013 고충환(Kho, Chung-Hwan 미술평론) 케이크가 있다. 보기에도 좋고 먹기에도 좋은 음식이다. 비록 지금은 흔한 음식이 됐지만, 그래도 여전히 축일이나 생일처럼 귀한 날을 기념하기 위해 만든 음식이다. 먹으라고 만든 음식이라기보다는 보라고 만든 음식 같아서 선뜻 손이 가지지가 않는, 이런저런 의미가 토핑처럼 더해진 음식이다. 딸기와 포도, 젤리와 사탕을 듬뿍 얹고 그 위에 시럽을 흩뿌린 케이크를 한입 베어 문다. 그렇게 입안에서 살살 녹는 케이크 조각 사이사이로 포도 알갱이며 젤리가..
[사진작가 박성욱]션팍의 힐링하우스 서울시립미술관 2013신진작가 전시지원 프로그램 사진작가 션팍[박성욱]의 힐링하우스 서울시립미술관 2013 신진작가 전시지원 프로그램 Healing house Photographer: Sean Park 이번 작품은 “Unknown USA”의 두 번째 작품 시리즈 중 “Healing house” 작업들이다. 2013년 2월 촬영한 이번 작품들은 급변해 가는 대도시의 화려함과는 거리가 먼 마치 시간이 정지되어 버린 풍경을 카메라에 담았다. 예전과 지금 무엇 하나 현대적으로 변화하지 못한 소시민들의 가정집이 이번 “Healing house”의 소재가 되었다. 웅장한 콘크리트 구조 위에 대형 유리 그리고 화려한 네온사인 사이에 살고 있는 도시 속에 현대인들. 그들은 자본주의가 만들어 준 엄청난 편리함 속에서 생활하고 있다. 대도시가 한눈에 들어오는 화려한 풍..
[오승민]갤러리 전층(4층)을 전시한 작가는 지금까지 오승민작가 뿐이였다 artspaceH (아트스페이스에이치)갤러리 권도균 대표가 4층 전체를 전시한 작가는 오승민 작가 뿐이였다고 말했다 참으로 작가에게 힘이되는 권도균 대표께 대신해서 감사하다고 표하고싶다 오승민 작가 개인전 " DASEIN - NOW AND HERE 展," 2011.6.2 - 6.19 그토록 보고싶었던 오승민 작품을 원없이 본것같다 오승민작가 프로필 사진 촬영중 _ artspaceH (아트스페이스에이치)갤러리1층 이번 오승민작가 작품이 2009년과 굳이 비교하자면 완성도 있는 작품성에 마음이 흐믓했다. 전에도 감성적으로 다가왔었지만 이번 전시야말로 오승민 작가에게서도 자신감과 작품에 대한 열정의 눈빛이 보였다 오승민 작가와 권도균 대표 오승민 작가와 구기수 미술평론가 artspaceH (아트스페이스에이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