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동훈 미술작가

(2)
오동훈 조각가의 미술작품은 감성을 자극하는 묘한느낌이 있다 오동훈 조각가의 작품을 보는 순간 감성을 자극하는 묘한 느낌이 있다 차가운 스틸로 만들어졌지만 그의 작품에는 따뜻함이 묻어있다 어릴적 누워서 모빌을 본기억은 없을것이다 다만 조카나 동생이 누워서 보는것을 바라만보았겠지요 오동훈작품을 보면 3인칭 '바라보는것'이 아니라 1인칭 모빌 아래서 '보고있는 어린이'가 된답니다 보는 사람마다 다르지만 오동훈 미술작가만의 감성을 전달받는것 같아 내심 흐뭇합니다 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 너에게 간다. 400×250×500cm. Stainless steel. 2011. 오동훈 -오동훈 작가노트 중- ------------------------------------------------- “천천히, 그리고 느리게...” 언제부턴가 사람들에게 ‘느림’은 ‘시대에 뒤떨어지고 ..
[오동훈]오동훈작가 “천천히, 그리고 느리게...”[오동훈 프로필] “천천히, 그리고 느리게...” [글 오동훈] 언제부턴가 사람들에게 ‘느림’은 ‘시대에 뒤떨어지고 뒤쳐진’, 혹은 ‘둔하거나 게으른 것’이라는 의미로 받아들여지고, ‘빨리빨리’의 문화가 익숙해졌다. 하룻밤 사이에도 급변하는 그 빠른 속도감에 나는 언제부턴가 회의를 느끼기 시작한 것 같다. 시대가 빠르게 흐르고, 변화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양상이다. 하지만, 나는 간혹 외쳐본다. “천천히, 그리고 느리게...” 라고... 오동훈_너에게 간다. 400×250×500cm. Stainless steel. 2011. 최근 내가 보여주고 있는 조각은 사람의 힘으로 움직이는 ‘키네틱(kinetic-움직이는 조각)아트‘이다. 작품은 기계가 아닌 사람의 인위적인 힘으로 움직이게 함으로써, 시각적인 즐거움을 주는 것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