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전시 ]

[김우영] 사진작가의 기이한 풍경지대: 잃어버린 도시를 기억하며

[김우영] 사진작가의 기이한 풍경지대: 잃어버린 도시를 기억하며 


San pedro

102.5 x 150 cm, ed 1/7, C_Print, 2014




기이한 풍경지대: 잃어버린 도시를 기억하며  

김미진 (홍익대 미술대학원교수, 기획&비평)

무채색과 수평의 날카로운 선만으로 도시의 부분임을 짐작할 수 있다. 

태양의 빛은 건물 틈 사이를 뚫고 나와 어둠 안에서 네온 불빛처럼 강렬한 대비를 이룬다. 

몇 개의 선을 제외하고 그림자로 덮여있는 벽면과 바닥은 같은 톤의 색과 질감으로 섬세한 변주를 보인다.  

Aman Ⅰ

80 x 80 cm, ed 1/7, C_Print, 2014


Aman Ⅱ

80 x 80 cm, ed 1/7, C_Print, 2014


Aman Ⅲ

80 x 80 cm, ed 1/7, C_Print, 2014


Aman Ⅳ

80 x 80 cm, ed 1/7, C_Print, 2014


Aman Ⅴ

80 x 80 cm, ed 1/7, C_Print, 2014


벽면을 표면으로 하며 나뭇가지나 도시의 부분들이 그림자로 반영된 비구상 회화의 화면 같은 사진도 보인다. 또 다른 작품은 사실적으로 찍은 도시 풍경작업들이다. 길 건너 편 정면으로 포착된 그리스, 중세 건물 같은 사람의 자취 없는 옛 공장은 사라져 버린 것을 기억하게 하는 시간의 신비함을 드러내고 도로에 수직의 화려한 색의 날선 수평선은 현재의 현란한 흔적들을 담아내고 있다. 


Park view Ⅰ

100 x 80 cm, ed 1/7, C_Print, 2014


Park view Ⅱ

100 x 80 cm, ed 1/7, C_Print, 2014


Santa monica Ⅰ

157 x 112 cm, ed 2/7, C_Print, 2014


Santa monica Ⅱ

142 x 112 cm, ed 1/7, C_Print, 2014


김우영은 캘리포니아 작은 중소 도시에서 살면서 주변의 도시 풍경을 사진으로 찍는다. 이곳은 사막, 바다, 햇빛, 공기, 바람과 같은 원초적인 자연이 가까이 있고  자본주의와 산업화의 마지막 자락으로 버려진 공장지대가 그대로 있는 기이한 풍경지대다. 


그는 시대, 사회, 사람에 의해 소외되고 버려진 장소를 발견했고 그 자체에 매력을 느껴 삶과 예술의 터전으로 삼는다. 그는 이렇게 일상과 가장 가까운 곳에서 소재를 얻어 작업한다. 늘 들여다보고 오랫동안 머물면서 관찰하며 어떤 순간을 포착할 지를 찾아내는 것으로부터 출발점을 삼는다. 순간을 담아내는 기억 이미지라는 사진 매체에 근본적 충실하면서 현실을 반영하는 실험을 하기 위해서다. 


Highland Ⅰ

169 x 120 cm, ed 2/7, C_Print, 2014


Highland Ⅲ

169 x 120 cm, ed 1/7, C_Print, 2014


Highland Ⅱ

153 x 120 cm, ed 2/7, C_Print, 2014


사진 속 화려했던 영광을 상징하는 페인트가 칠해진 벽면은 시간에 따라 태양이 내 보내는 빛과 함께 다양한 질감을 만든다. 동이 트기 시작할 무렵, 한 낮, 해가 질 무렵은 계절과 날씨에 따라 다른 감각으로 경험된 테크닉으로 조절되어 색채를 얻어낸다. 그의 시선과 육체는 온전히 카메라의 시선으로 대입되어 노출 시간으로 흡수된다. 그래서 빛과 그림자의 화면만으로도 질적 중후함을 갖게 되는 것이다. 이는 그가 살고, 머무르고, 산보 하면서 만나며 발견된 장소와 하나가 되기에 가능하다. 자연과 문명의 변천사를 함축하고 있는 실존적 형태의 느낌 그대로가 사진 한 장 안에서 표현된 것이다.


Alameda

92 x 62 cm, ed 1/7, C_Print, 2014


Marfa

92 x 62 cm, ed 1/7, C_Print, 2014


아무도 일하는 사람이 없는 셔터가 내려진 공장의 앞뜰은 풀이 자라거나 다른 도시를 향하는 자동차의 흔적만 남아 있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영상화면처럼 속도와 바람이 그 사진 안에서 보인다. 김우영의 사진은 낭만적인 노동시대의 선과 악, 영광과 상처, 진실과 거짓, 삶과 죽음, 희로애락의 감성을 실 공간을 통해 포착한다. 그리고 빗물질의 빛과 그림자의 교차 안에서 근원적인 유와 무를 표현하여 실제로 흔들리며 움직이는 이미지처럼 보이게 하여 우리를 매혹시킨다.      


Pasadena

92 x 62 cm, ed 1/7, C_Print, 2014


Amargosa

90 x 72.5 cm, ed 1/7, C_Print, 2014


Melose 

121 x 154 cm, ed 1/7, C_Print, 2014


이것은 디지털 카메라로 찍어 컴퓨터의 이미지 보정과 함께 얻어낸 하이테크 화면이 아닌 실제 있는 풍경과 시간을 포착하고 기다려 작가의 숙련된 감각으로 획득한 작업이다. 작가와 기계와 대상은 모두 일직선상에 놓여 뒤섞여 일체가 되어 시공간을 초월한 복잡하고 중층적인 세계를 만들어 버린 것이다. 


Wilshire boulevard Ⅱ

121 x 156 cm, ed 1/7, C_Print, 2014


Spring 

121 x 154 cm, ed 1/7, C_Print, 2014


Wilshire boulevard Ⅰ

121 x 171 cm, ed 2/7, C_Print, 2014


노출된 시간과 함께 카메라가 잡아내는 추상 회화 같은 풍부한 색감과 마티에르의 디테일 입자들로 표현된 화면은 지금껏 우리가 보지 못했던 것이다. 그의 사진은 아날로그 시대의 따뜻한 감성이 흐른다. 그리고 단순하면서도 차분하고 기품 있다. 이미 파괴되고 사라진 역사와 현존을 함께 담아내는 사진은 크기와 완성도 있는 테크닉과 함께 새로운 차원의 예술을 보여주고 있다. 풍경의 화면을 구성하는 색 면과 선의 조화는 긴장과 풀어짐의 강렬한 변주 안에서 이완과 긴축의 모든 감각을 행사한다. 사물과 인간의 역사를 통째로 흡수하는 시간 안에서 주관성과 객관성 모두를 안고 있는 관조의 사진이다.  


6th street

93 x 130 cm, ed 1/7, C_Print, 2014


E 3rd

93 x 130 cm, ed 1/7, C_Print, 2014


Figueroa

93 x 130 cm, ed 1/7, C_Print, 2014


Vergile

93 x 130 cm, ed 1/7, C_Print, 2014


Irvine

102.5 x 150 cm, ed 1/7, C_Print, 2014


Fullerton

66.5 x 90 cm, ed 1/7, C_Print, 2014


Sunset blvd. Ⅰ

66.5 x 90 cm, ed 1/7, C_Print, 2014


------------------------------------------

Kim, Woo Young   Solo Exhibition

김우영 개인전

Apr 2 (Wed) - 21 (Mon), 2014

Opening Reception 2014. 4. 2(Wed). 오후 5시

박여숙화랑

135-955, 서울특별시  강남구  청담동 118-17 네이처포엠  B/D 306-310호       

T.  02-549-7575~6

------------------------------------------


Amazing Sights: Remembering of the Lost City  


Kim, Mi Jin (Professor of Hongik Graduate School of Art, Planning & Criticism)

Kim, Woo Young currently resides in California. He is typically on the road as he photographs landscapes where he captures rudimentary aspects of our world that are overlooked. During his travels, he has found an interest in the recurring expired factory zones and towns abandoned by society, time, and people; which he describes to be the “remnants of capitalism and industrialization”. He draws connections and comparisons between such places, with his own past.


Upon observation his works, it can be assumed that the sharp lines and distinguished tones that are expressed within Kim’s work, hint at environments that we are acquainted to. Kim notices particular places within moments of emptiness and quiet, which can be interpreted as either abandonment or paradoxically, as solace. He also has a fascination with the effect that light has on all of his subject matters. He perceives walls washed in light as canvases onto which naturally formed shadows are the medium. Sunlight breaks through the urban landscape, producing strong contrasts over spaces engulfed in shadows.


In his daily life, he constantly observes his environments and interactions as subject matters of his work. Each selection has gone through a process of being analyzed and interpreted for an extended period of time, before being photographed. The camera simply acts as a tool to capture a place of meaning. He feels that he enters the camera’s eye and is absorbed into the time in which the composition of a subject is being made into something monumental through the isolation of specific colors, shapes, textures, and so on.


Kim wants to capture the changing of colors within structures through the lapse of daylight. Tones that seemed to represent positivity and brightness alter into tones that may cause for the same color to be distinctly different to itself earlier the same day. It is because of this ritual of observation and Kim’s relationship with light, that such mundane subject matters have transcended into dignified and profound objects of interest.


Tire tracks solidly engrained in hardened mud linger around the remnants of abandoned towns and factories. As the wind blows and Kim captures the moment, what was in reality, a moment, decades from the actual day of abandonment, appears to be a precise moment in time, immediately following the very last of those to vacate.


Although Kim’s photographs are digitally captured, he does not alter the images to a far extent. Rather, he manipulates the beauty of what is, creating images that may seem to be two dimensional and abstracted configurations. Despite the solitude that Kim’s photographs may make us feel and though there is no trace of biological life, it is evident through the traces of wind and hints of bygone vivacity, which bring even more life to these photographs through the creation of nostalgia of a time past. Although the identity and relationship to places and subjects depicted are not in direct connection to us, there is a familiarity that can be felt through the longing of the fleeting.



김우영 

학력

1994 뉴욕 School of Visual Arts 대학원 사진학과 졸업

1992 뉴욕 School of Visual Arts 사진학과 Honor 졸업

1989 홍익대학교 산업미술대학원 시각디자인과 졸업

1984 홍익대학교 도시계획과 졸업


주요경력

1999-2013 서울여자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중앙대학교, 서울산업대학교 강의

1995-2005 Photography Director

잡지 Premiere, Noblian, Avenuel, The Noble, Wolf,

Lunch Box, Neighbor, She’s, Yuhaeng Tongshin, Him


개인전

2014 ‘Boulevard, Boulevard’ 박여숙화랑, 서울

2014 ‘Boulevard, Boulevard’ 박여숙화랑, 제주

2013 ‘THROUGH MY EYES’ THE PERFECT EXPOSURE GALLERY, 로스앤젤레스

2013 ‘THROUGH MY EYES’ ANDREWSHIRE GALLERY, 로스앤젤레스

2007 ‘HELLO EVERYONE’ 인사아트센터, 서울

2006 ‘NEIGHBOR’ 인사아트센터, 서울

2005 ‘BEAUTIFUL PROMISE’ 금호미술관, 서울

2005 ‘THE MOST BEAUTIFUL CHALLENGE IN THE WORLD’ 인사아트센터, 서울

2003 ‘THERE AFTER’ 일민미술관, 서울

2003 ‘BEAUTIFUL FACES’ 인사아트센터, 서울

2001 ‘JUST HERE’ 박영덕화랑, 서울

1997 ‘WOMB’ 박영덕화랑, 서울

1993 ‘EARTH’ East West Gallery, 뉴욕

1993 ‘DIALOGUE WITH NATURE’ 서울갤러리, 서울

1991 ‘TO MY MOTHER AND TO YOU SOO’ Visual Arts Gallery, 뉴욕

1989 ‘NEW WORKS’ 공간갤러리, 서울


단체전

2014 ‘LA Art Show’ 박여숙화랑, LA

2007 ‘EYE ON KOREA’ Hofburg Imperial Palace, 인스브룩, 오스트리아

2006 ‘SPOTLIGHT 30 WOMEN’ 페이퍼테이너뮤지엄, 서울

2006 ‘PEOPLE UNDER THE LANDSCAPE OF SEOUL’ 175 Gallery, 서울

2006 ‘PHOTOGRAPHY NOW’ 나우갤러리, 서울

2005 ‘INTERNATIONAL ART FAIR’ 서울아트센터, 서울

2004 ‘B-CUTS’ 대림미술관, 서울

2003 ‘FASHION PHOTOGRAPHY’ 신세계갤러리, 광주

2003 ‘FASHION PHOTOGRAPHY’ 대림미술관, 서울

2003 ‘SONG-DAM ART FESTIVAL’ 송담갤러리, 용인

2002 ‘INTERNATIONAL ART FAIR’ 핑야오, 중국

2001 ‘FASHION ART FESTIVAL’ 컨벤션센터, 부산

2001 ‘PERSONAL COLOR’ 하우아트갤러리, 서울

1997 ‘C.K.N.P Show’ Camelot, 서울

1997 ‘FASHION PHOTOGRAPHY AS AN ART’ 코엑스, 서울

1993 ‘Art Binnale’ Cepa Gallery, 뉴욕


출판

2007 ‘HELLO EVERYONE’ H & C, 서울

2006 ‘NEIGHBOR’ 솔출판사, 서울

2005 ‘BEAUTIFUL PROMISE’ Human Expedition, 서울


Kim, Woo Young

EDUCATION

1994 M.F.A. Photography, School of Visual Arts, New York, New York

1992 B.F.A. with honor, Photography, School of Visual Arts, New York

1989 M.F.A. Industrial Design, Hong Ik University, Seoul, Korea

1984 B.A. Urban Design, Hong Ik University, Seoul, Korea


EXPREIENCE

1999-2013 Instructor, Seoul Women’s University, Ewha Womens University,

Chungang University, Seoul National Univ. of Technology in Seoul, Korea

1995-2005 Photography Director, Magazine of Premiere, Noblian, Avenuel,

The Noble, Wolf, Lunch Box, Neighbor, She’s, Yuhaeng Tongshin, Him in Seoul, Korea


SOLO EXHIBITION

2014  ‘Boulevard, Boulevard’  ParkRyuSook Gallery, Seoul

2014  ‘Boulevard, Boulevard’  ParkRyuSook Gallery , Jeju

2013 ‘THROUGH MY EYES’ THE PERFECT EXPOSURE GALLERY, Los Angeles

2013 ‘THROUGH MY EYES’ ANDREWSHIRE GALLERY, Los Angeles

2007 ‘HELLO EVERYONE’ Insa Art Center, Seoul, Korea

2006 ‘NEIGHBOR’ Insa Art Center, Seoul, Korea

2005 ‘BEAUTIFUL PROMISE’ Gum-Ho Museum, Seoul, Korea

2005 ‘ THE MOST BEAUTIFUL CHALLENGE IN THE WORLD’ Insa Art Center, Seoul, Korea

2003 ‘THERE AFTER’ Il-Min Museum, Seoul, Korea

2003 ‘BEAUTIFUL FACES’ Insa Art Center, Seoul, Korea

2001 ‘JUST HERE’ Gallere Bhak, Seoul, Korea

1997 ‘WOMB’ Gallere Bhak, Seoul, Korea

1993 ‘EARTH’ East West Gallery, New York, New York

1993 ‘DIALOGUE WITH NATURE’ Seoul Gallery, Seoul, Korea

1991 ‘TO MY MOTHER AND TO YOU SOO’ Visual Arts Gallery, New York, New York

1989 ‘NEW WORKS’ Gonggan Gallery, Seoul, Korea


GROUP EXHIBITION

2014 ‘LA Art Show’ ParkRyuSook Gallery, LA

2007 ‘EYE ON KOREA’ Hofburg Imperial Palace, Insbruck, Austria

2006 ‘SPOTLIGHT 30 WOMEN’ Papertainer Gallery, Seoul, Korea

2006 ‘PEOPLE UNDER THE LANDSCAPE OF SEOUL’ 175 Gallery, Seoul, Korea

2006 ‘PHOTOGRAPHY NOW’ Gallery Now, Seoul, Korea

2005 ‘INTERNATIONAL ART FAIR’ Seoul Art Center, Seoul, Korea

2004 ‘B-CUTS’ Daelim Museum, Seoul. Korea

2003 ‘FASHION PHOTOGRAPHY’ Shinsegae Gallery, Gwangju, Korea

2003 ‘FASHION PHOTOGRAPHY’ Daelim Museum, Seoul, Korea

2003 ‘SONG-DAM ART FESTIVAL’ Song-Dam Gallery, Yongin, Kyungki-Do

2002 ‘INTERNATIONAL ART FAIR’ Pingyao, China

2001 ‘FASHION ART FESTIVAL’ Convention Center, Pusan, Korea

2001 ‘PERSONAL COLOR’ How Art Gallery, Seoul, Korea

1997 ‘C.K.N.P Show’ Camelot, Seoul, Korea

1997 ‘FASHION PHOTOGRAPHY AS AN ART’ Coex, Seoul, Korea

1993 ‘Art Biennale’ Cepa Gallery, Buffalo, New York


PUBLICATION

2007 ‘HELLO EVERYONE’ H & C, Seoul, Korea

2006 ‘NEIGHBOR’ Sol Publishing Co., Seoul, Korea

2005 ‘BEAUTIFUL PROMISE’ Human Expedition, Seoul, Korea


--------------------------

메모리웍스

www.memoryworks.co.kr

02-541-6806

--------------------------

사업자 정보 표시
메모리웍스 | 김석규 | 서울 강남구 논현동 131-13 | 사업자 등록번호 : 106-10-96216 | TEL : 02-541-6806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